최종편집일시:2022.09.29 (목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생활/문화 교육 IT/과학 연예 칼럼 영문 매거진
 
전체보기
뉴스 홈 사회  기사목록
 
한국지체장애인협회, 11월 19일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장애인당사자 기반 정책 촉구’ 결의대회 개최
“국회와 정부는 장애인 당사자에게 기반을 둔 정책을 적극 추진하라!”
기사입력 2019-11-18 오전 7:34:00 | 최종수정 2019-11-18 07:34        
한국지체장애인협회(이하 지장협)는 ‘장애인생존권쟁취투쟁위원회’를 결성하고 장애인 당사자에게 기반을 둔 장애인정책을 추진할 것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또 11월 19일 여의도 국회 앞에서 전국 17개 시도협회 및 산하 230개 지회 회원 5만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장애인생존권쟁취투쟁 결의대회’ 집회를 갖는다.

정부는 7월 1일 장애인등급제 폐지에 대해 장애인당사자 맞춤형 정책 지원체계 구축을 발표했지만, 현재 258만 장애인들은 공급자 주도형 전달체계 안에서 돌봄의 대상으로 전락한 상황이다.

최근 정부는 국민 모두에게 공정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표방하면서도 편향된 일부 단체들의 목소리에만 귀 기울이고 있으며, 장애인정책을 정치적 홍보용으로 사용하며 국민을 속이는 데 급급하고 있다.

이에 지장협은 장애인의 인간답게 살 권리를 주장하며 당사자의 정책 참여를 요구해왔다.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없애고 모두가 공평하고 평등한 사회에서 살아가는 인간다운 장애인의 삶을 주장해왔다. 장애인이 직접 목소리를 내어 문제를 개선하는 전문가로 일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장애인의 인간다운 삶을 위해 ‘장애인 당사자주의’에 입각한 △장애인복지 예산 증액 △장애인당사자 정치참여 보장 △장애인기본법 제정 △개인예산제도 즉각 도입 △장애인 고용 보장 △장애인복지단체 지원 활성화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재정비 △여성장애인지원 방안 요구 △장애인 이동권 보장을 통한 사회참여 확대 △국가장애인위원회 설치 등을 주장했다.

장애인 당사자에 입각한 법과 정책의 개선을 통해 장애인의 사회참여를 보장하고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권리를 보장할 것을 지속적으로 요구해왔다.

그러나 정부는 장애인예산을 핑계로 장애인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 장애인의 자립과 삶의 질 개선에 대한 주장을 외면하고 철저하게 무시하는 태도로 일관해왔다.

정부는 장애인이 냉대 받는 환경에서 인권을 존중한다고 말한다. 그러나 장애인들은 ‘정부가 장애인의 삶을 오늘 하루만 버티며 살아가는 하루살이 인생으로 전락시키고 있다’고 주장한다.

장애인당사자 단체들의 정책적 목소리는 축소되거나 외면 받고 있을 뿐, 철저하게 정부 주도적 사업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지장협은 정부와 국회에 장애인 당사자에게 기반을 둔 정책을 적극 추진할 것을 강력히 요구하며, 19일 오후 1시 국회의사당 앞에서 국민과 함께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 예정이다.

지장협은 집회를 통해 장애인 생존권 보장을 위한 장애인정책 반영을 촉구하며 장애인의 요구가 관철되는 그 날을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밝힐 예정이다.
기사제공 : 뉴스와이어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한국아동청소년그룹홈협의회, 제2회 아동그룹홈의 날 기념식 열어
한국지체장애인협회, 2019 장애인정책 콘퍼런스 개최
 기사목록 보기
 
  사회 주요기사
협업툴 티그리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지원사..
세스코가 제시하는 가을, 겨울철 ‘코로나19 예방..
취업정보사이트 캐치, 대학생 회원 대상 ‘달라진..
해운대문화회관, 여름 방학을 위한 시원한 클래식..
중국 동방항공, 박람회 테마 비행기 ‘진박호’ ..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양성평등 콘텐츠 플랫폼..
제7기 셰플러코리아 대학생 봉사단 에버그린, 베..
서울장애인종합복지관, 제4차 아시아-태평양 지역..
 
 
주간 인기뉴스
케이쇼츠, ‘2022년 제2회 공공 숏폼콘텐츠 컨퍼런스&어워드’ 1..
케이쇼츠, ‘2022년 제2회 공공 ..
 
인기 포토뉴스
Hyosung Chairman Cho Hyun-Jo..
MOLSION, 뮤즈 신민아 ‘ATELI..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등록번호 : 아 00282         등록일자 : 2017년 6월 14일       

발행인 : 박종대           편집인 : 엄귀홍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종대

발행소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황령대로 23, 1112호(범천동, 세운이노빌)

Copyright(c)2022 리드저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