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일시:2020.08.14 (금요일)  로그인 | 회원가입
주간날씨 전체기사 정치 경제 사회 생활/문화 교육 IT/과학 연예 칼럼 영문 매거진
 
전체보기
뉴스 홈 정치  기사목록
 
대한변리사회, 기술심리관 좌석 원위치 촉구
기사입력 2019-06-11 오전 11:10:00 | 최종수정 2019-06-11 11:10        
“박근혜 측근 부부 불만 제기로 내려 앉혔다니 기막힐 일”
“사법농단으로 ‘무너진 특허법원’ 개탄”
출처: 대한변리사회
2019-06-10 17:00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10일 -- 대한변리사회(회장 오세중, 이하 변리사회)는 10일 대변인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의 불만 제기로 기술심리관 좌석이 내려간 것에 대해 좌석을 원위치하고 기술심리관의 역할을 확대해 줄 것을 촉구했다.

5월 마지막 주에 열린 사법농단 사태로 기소된 법관들의 재판에서 기술심리관의 좌석이 증인석 위치로 내려간 과정이 보도된 데 따른 것이다.

변리사회는 기술심리관 좌석이 기존 판사 옆자리에서 증인석 위치로 내려간 것은 기술심리관의 지위와 역할 축소로 상징되어 특허법원이 특허 사건에서 기술적 전문성을 경시하는 것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변리사회는 특허법원 심리가 법원 단계의 유일한 사실심으로서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으며, 사법농단으로 떨어진 기술심리관의 자리를 원위치시키고 역할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2일 국내 한 언론매체(노컷뉴스)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김영재·박채윤 부부가 ‘시술용 실 삽입장치’와 관련해 다른 의료기기업체와 특허 분쟁을 벌이던 중, 특허청에서 파견 나온 기술심리관이 판사와 나란히 앉아 재판을 진행하는 등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박 전 대통령에게 고충을 토로했으며, 이는 당시 우병우 민정수석비서관과 곽병훈 법무비서관을 거쳐 법원행정처에 대한 지시로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한편 기술심리관 제도는 1998년 특허법원 설립과 함께 도입됐으며 독일의 기술 판사 제도와 일본의 기술조사관 제도의 중간적 성격을 띠고 있다. 기술심리관은 특허 사건 등에서 기술내용을 파악하여 기술설명서를 작성해 재판부에 기술내용을 설명하고 사건의 기술적·전문적 사항에 대한 자문이나 의견서를 제출할 수 있다.

대한변리사회 개요

대한변리사회(KPAA, The Korea Patent Attorneys Association)는 변리사법 제9조에 따라 대한민국 변리사를 회원으로 설립된 법정단체이다.

웹사이트: http://www.kpaa.or.kr
기사제공 : 뉴스와이어
 
 
 
 
네티즌 의견
전체 0   아이디 작성일
 
의견쓰기
 
국토교통부,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 수립 착수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관련 일러스트 제작·배포
 기사목록 보기
 
  정치 주요기사
충남연구원 “전국 최초 노인 취약계층 빅데이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32주년 학..
충남연구원 도시재생지원센터, 개소식 및 토론회 ..
산업통상자원부, 한·러 서비스·투자 자유무역협..
국토교통부, 수도권 30만호 공급계획 첫 지구 지..
국토교통부, 균형위와 손잡고 지역 주도 맞춤형 ..
고용노동부, 과정평가형 국가기술자격 운영 기관 ..
국토교통부,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 수립 착수
 
 
주간 인기뉴스
대구오페라하우스, ‘2020 대구오페라축제’ 시민힐링 축제로 뜻..
대구오페라하우스, ‘2020 대구..
태풍에 물 폭탄까지, 안전 운전..
부산항, 해양수산부와 국제여객..
청소년 대표 연극 ‘사춘기 메들..
LG전자, 한국표준과학연구원·KA..
 
인기 포토뉴스
Hyosung Chairman Cho Hyun-Jo..
MOLSION, 뮤즈 신민아 ‘ATELI..
북랩, 불혹의 나이에 못다 이..
하나모아, ‘레알쏙쏙 필링패..
 
회사소개 광고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취급방침 이메일수집거부 임시2 임시3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등록번호 : 아 00282         등록일자 : 2017년 6월 14일       

발행인 : 박종대           편집인 : 엄귀홍         청소년 보호 책임자 : 박종대

발행소 :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황령대로 23, 1112호(범천동, 세운이노빌)

Copyright(c)2020 리드저널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